default_top_notch
default_main_ad1
default_setNet1_2

방탄소년단 지민, 학창 시절 선생님 말씀 가장 잘 들었을 것 같은 스타 1위

기사승인 2024.05.14  17:26:15

공유
default_news_ad1
 
 
  방탄소년단 지민 (출처 = 빅히트 뮤직)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학창 시절에 선생님 말씀 가장 잘 들었을 것 같은 스타 1위로 선정됐다.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초·중·고등 인터넷 수학교육업체 세븐에듀가 1,227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학창 시절에 선생님 말씀 가장 잘 들었을 것 같은 스타 1위로 방탄소년단(BTS) 지민(434명, 35.4%)이 선정됐다.

지민에 이어 김수현(274명, 22.3%)이 2위를 차지했으며 그 외 박보검(251명, 20.5%)이 3위를 차지했다.

1위로 뽑힌 방탄소년단 지민은 인재들이 모이는 곳으로 유명했던 부산예술고등학교에 전체 수석으로 입학했다. 학교 내 무용과에서 전체 수석이 나온 것이 지민이 처음이라 굉장한 화제가 됐다.

방탄소년단 내 독보적인 춤선을 담당하고 있는 그는 감각적인 그루브와 섬세한 강약 조절 그리고 자기만의 느낌을 모두 갖춘 올라운드 댄서로서의 뛰어난 역량을 갖추고 있다.

세븐에듀&수학싸부 차길영 대표는 “월드 스타 타이틀을 거머쥐었지만 항상 예의 바른 태도와 정중한 모습 덕분”이라고 분석했다.

스승의 날은 교권 존중과 스승 공경의 사회적 풍토를 조성해 교원의 사기 진작과 사회적 지위 향상을 위해 지정된 날이다. 1958년 5월 8일 청소년 적십자 단원들이 세계적십자의 날을 맞아 병중에 있거나 퇴직한 교사들을 위문했던 것을 계기로, 1963년 5월 26일에 청소년적십자 중앙학생협의회(J.R.C.)에서 5월 26일을 스승의 날로 정하고 1965년부터는 세종대왕 탄신일인 5월 15일로 변경돼 학교·교직단체가 주관이 돼 행사를 실시해 왔다.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저작권자 © 통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