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main_ad1
default_setNet1_2

딥브레인AI, 4년 연속 ‘AI 바우처’ 공급기업 선정

기사승인 2024.02.21  10:24:00

공유
default_news_ad1
 
 
 

[통신일보 = 남덕산 기자]   딥브레인AI가 정부가 추진하는 'AI 바우처' 지원사업에 4년 연속 공급기업으로 참여하며 수요기업을 모집한다고 21일 밝혔다.

AI 바우처 지원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AI 도입과 확산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공급기업이 보유한 AI 기술·제품·서비스를 중소·벤처·중견 기업 등이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최대 2억 원 상당의 바우처를 지원한다.

이번 AI 바우처 지원사업에서 딥브레인AI는 AI 영상합성 플랫폼인 ‘AI 스튜디오스(AI Studios)’를 비롯해 ‘실시간 AI 통역 서비스(AI Interpreter)’, 개인화 AI 맞춤 영상 제작 서비스 ‘드림아바타 솔루션(Dream Avatar)’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AI 솔루션 도입 및 활용이 필요한 기업들의 비용 절감과 효율성 제고를 돕는다.

AI 스튜디오스는 사용자가 원하는 문장을 텍스트로 입력하면, 가상인간이 해당 문장을 읽어주는 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가상인간 영상 편집 플랫폼이다.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상품으로 제공되어 전문 지식 없이도 누구나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AI 스튜디오스에는 총 100여명의 가상인간이 구현되어 있으며, 실제 사람과 똑 닮은 실사 모델이나 생성형 AI를 활용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새로운 모습의 가상인간도 제작해 활용할 수 있다. 관련하여 딥브레인AI는 CES 2022에서 스트리밍 부분 혁신상을 수상하며 플랫폼의 기술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AI 휴먼 기술로 구현된 가상인간 기반 실시간 AI 통역 서비스도 이번 바우처 사업에 포함된다. 웹 브라우저 기반으로 서비스를 지원해 인터넷 연결이 가능한 PC, 모바일, 태블릿, 키오스크 등 다양한 기기에서 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실시간 AI 통역 서비스는 한국어,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등 10개 국어를 지원하며, 편의성 제고를 위해 사용 가능한 언어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중이다. 아울러, 사용자 간 대화 맥락 파악 후 업무에 관련된 내용으로 통역을 돕는 방식의 챗GPT 기능을 연계해 통역 서비스의 정확도를 높였다. 특히, 해당 서비스는 외국인 근로자가 다수 근무하거나 외국인 고객 응대가 필요한 기업·기관 등이 도입 시 업무 효율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마지막으로 드림아바타 솔루션은 사진 1장과 10초 분량의 음성으로 본인과 닮은 가상인간을 제작할 수 있는 초개인화 가상인간 제작 솔루션이다. 사용자는 가상인간 생성 후 텍스트를 입력해 원하는 다양한 컨셉의 개인화된 영상 메시지 제작이 가능하다. 

딥브레인AI의 솔루션 도입을 희망하는 기업들은 딥브레인AI 공식 홈페이지나 세일즈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장세영 딥브레인AI 대표는 “이번 AI 바우처 사업을 통해 많은 중소∙벤처기업들이 최소한의 부담으로 AI 휴먼 솔루션을 도입하고 매출을 극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얻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교육, 미디어, 커머스,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가상인간을 활용한 AI 서비스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신일보 = 남덕산 기자 / san@cdnews.co.kr]

<저작권자 © 통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