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main_ad1
default_setNet1_2

현대바이오 오상기 대표, "제프티, 긴급사용승인 받으면 길리어드·모더나 뛰어넘는 K바이오 BTS 될 것"

기사승인 2023.09.20  10:21:09

공유
default_news_ad1

- "긴승 받는다면 여러 호흡기 바이러스 질환 치료제로 세계시장을 선도할 것"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현대바이오 오상기 대표가 국산 코로나19 치료제 '제프티'가 긴급사용승인을 받게 되면 길리어드와 모더나를 뛰어넘어 K-바이오의 BTS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오상기 대표는 19일 서울 KG타워에서 열린 '글로벌 제약바이오 콘퍼런스'에서 '항바이러스 치료제 제프티 개발 전략'이란 주제의 강연에서 길리어드와 모더나가 빅파마로 급성장한 배경은 '긴급사용승인'이라는 정부의 적극적 개입이 있었기 때문이며, 순수 국내기술력으로 만든 제프티가 긴급사용승인을 받는다면 코로나19는 물론 여러 호흡기 바이러스 질환 치료제로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상기 대표는 코로나19 팬데믹 시기인 2021년경 씨앤팜의 원천기술인 유무기 약물전달체 기술을 이용해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 고통받는 전세계 환자들을 코로나로부터 해방시키겠다는 목표로 시작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이 2년 반 만에 눈부신 성과를 거두며, 세계 최초로 범용 항바이러스제 제프티를 탄생시켰다고 개발스토리를 공개해 참석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오 대표는 후발주자로 코로나 치료제 개발에 참여해, 초기 백신개발사 및 진단키트 등 각종 코로나 관련 사업에 해당되는 정부지원금 혜택을 단 한 푼도 받지 못해 자금부담이 적지 않았지만 코로나19 치료를 포함한 범용 항바이러스제 개발에 대한 확신이 있었기 때문에 일본에서 승승장구하던 화장품 자회사 비타브리드재팬의 지분을 전량 매각한 자금으로 투입해 임상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오상기 대표는 기업 정체성과 관련해 바이오기업으로 주력사업을 전환한지 10년이 넘었지만 디스플레이, 화장품 기업으로 쌓인 이미지 때문에 편견과 오해가 남아있다며, 지난 2018년 회사명을 현대바이오사이언스로 변경한 이후 폴리탁셀 항암제부터 항바이러스제까지 혁신적인 약물을 잇따라 개발하는 성과를 거뒀고, 그 결과 시가총액 1조원을 넘는 중견 제약바이오기업으로 성장했다고 밝혔다.

오상기 현대바이오 대표는 "정부나 외부 자금지원없이 자력으로 국산 코로나19 치료제 제프티 임상1상~2/3상까지 진행했고, 기업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 기울인 상태"라며 "길리어드와 모더나를 뛰어넘는 K바이오 기업을 양성하고 제약주권을 확립하려면 지금이라도 정부의 적극적인 개입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코로나19 치료제의 세계 시장 규모는 2020년 기준 약 280억 달러에서 2023년 약 381억 달러(49.5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화이자 '팍스로비드'의 2022년 매출은 189억 달러(24.5조원), 2023년은 80억 달러(10.4조원)로 추정되며, 머크의 '라게브리오'는 2022년 매출 57억 달러(7.4조원), 2023년 10억 달러(1.3조원)로 예상된다. 일본 시오노기제약의 '조코바'는 일본정부의 파격적 긴급사용승인 후 2022년 매출 1천억 엔(약 1조원) 200만명 분 계약을 정부와 체결했고, 2024년말 미국 승인을 받을 경우 연간 매출 20억 달러(약 2조6,000억원)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글로벌 제약바이오 콘퍼런스'는 혁신 기술로 글로벌 강자로 떠오른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성공 전략과 투자 포인트를 공유하기 위한 콘퍼런스로, 올해는 '바이오 성공 투자, 혁신이 답이다'라는 주제로 혁신신약, 희귀질환 치료제, 디지털 헬스케어 영역에서 글로벌 플레이어로 도약하려는 바이오텍 대표들과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최고 권위자들의 강연이 펼쳐졌다.

[통신일보 = 이영림 기자 / celina@cdnews.co.kr]

<저작권자 © 통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